연세 상경·경영대학 동창회 홈페이지

로그인 및 통합검색

연경포럼

연경포럼 서브 메뉴

FOCUS

FOCUS
제목:We Make Who We Are, 온라인 연세상경인의 밤 2020
등록일:2021-02-03
조회수:638

함께 만드는 우리의 가치 , We Make Who We Are
온라인 연세상경인의 밤 2020 

2020.12.18(금) ~ 2021.01.31(일) 상경·경영대학 동창회 유튜브 채널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불꽃축제처럼 제26대 동창회의 대미를 아름답게 장식한 ‘연세상경인의 밤 2020’은 동문들에게 잊을 수 없는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상경인의 밤은 매년 800여 명의 연상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동창회의 연중 가장 큰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제26대 상경·경영대학 동창회의 ‘We Make Who We Are’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어느 때보다 가까이 서로를 격려하는 축제의 장이 되었다

 

오상진[98경영, 방송인] 동문과 탤런트 유이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유튜브 조회수 4천1백 회를 기록하며 성황을 이루었다. 영상의 시작은 송하경[78응통, ㈜모나미 회장]동창회장의 ‘윤복희-여러분’을 개사한 환영사로 영상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송하경 동창회장은 “작년 프
레디 머큐리가 동문들의 큰 반응을 얻어 올해 더 열심히 했다”며 “동문들의 즐거움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지는 순서로 ‘연세상경인의 밤’을 더욱 빛낸 ‘자랑스런 연세상경인상’ 시상식이 있었으며, 산업경영 부문 나우주[82응통] ㈜엘엠에스 회장, 전영묵[83경영] 삼성생명보험㈜대표, 학술문화 부문 성태윤[88경제]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장, 여성상경인상 부문 노영주[86경영] 삼성SDS㈜
전무, 미래상경인상 부문 오치훈[94경영] 대한제강㈜ 사장이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또한 연구 실적이 뛰어난 모교 교수에게 시상하는 ‘초헌학술상’은 상경대학 경제학부 한유진 교수가 수상했다. 이 상을 제정한 고병헌[64경영, ㈜금비/삼화왕관㈜ 회장] 동창회 고문은 “초헌학술상이 우리 학교 발전과 영광을 크게 성취하는데 밑거름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동창회 2020 경과보고’는 오상진 동문이 직접 개사한 ‘UV-이태원프리덤’을 통해 소개됐으며, 최정규[86응통,쟈니덤플링 대표] 운영위원장과 박태영[94응통, 모교 응용통계학과 교수] 운영위원의 파격적인 분장과 연출로 영상을 시청하는 동문들에게 큰 즐거움을 전했다.

특별한 이벤트도 빠지지 않았다. 영상 속 퀴즈 응모와 서경배[81경영, ㈜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이사 회장] 동창회 명예회장과 건배 제의를 함께 하는 인증샷 이벤트 등 추첨을 통하여 푸짐한 동문 협찬품이 경품으로 되었으며, 이벤트 응모 기간 동안 850여 명의 동문들이 참여하여 상경인들의 뜨거운 참여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이날 서경배 명예회장은 건배 제의를 통해 “기억의 반대말은 망각이지만, 올해는 꿈과 희망”이라며 “새롭게 시작하는 ’21년에는 꿈과 희망을 가지고 모든 일을 이뤄보자”고 동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별한 이벤트 순서도 빠지지 않았다. 서경배[81경영, (주)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이사 회장] 동창회 명예회장의 건배 제의를 함께 하는 인증 사진을 찍어 동창회 카카오톡 아이디로 전송하면 이벤트에 참여된다. 이벤트 응모 기간 동안 약 850여 명의 동문들이 참여하며 비대면이지만 함께하는 상경인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서경배 동창회 명예회장은 건배 제의를 통해 “기억의 반대말은 망각이지만, 올해는 꿈과 희망”이라고 말하며 ”새롭게 시작하는 21년에는 꿈과 희망을 가지고 모든 일을 이뤄보자“라고 동문들에게 희망 가득한 메시지를 전했다.

 

         
          

이번 행사의 백미였던 연세오락관에서는 수상자인 나우주,성태윤, 오치훈 동문과 송하경 동창회장, 서경배 명예회장,최정규 운영위원장이 팀을 나누어 재치와 순발력을 겨루었다. 함께 게임에 참여한 연세 농구부, 야구부 선수들조차 동문들의 승부욕에 그 어느 때보다 긴장했다는 후문이다.
구구단을 외우며 지폐를 세고 저주파 안마기를 손에 얹은채로 젠가를 쓰러뜨리지 않기 위해 집중하는 동문 대표들의 정겨운 모습에 많은 동문들이 어느 때보다 큰 찬사와 따뜻한 피드백을 보내왔다.

 

   

행사의 열기를 더할 연세 응원곡 또한 빠질 수 없었다. 영상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특별한 무대를 위해 송하경 동창회장과 김창수[81경영, ㈜에프앤에프 대표이사] 수석부회장이 맹연습을 한 ‘원시림’, 그리고 동창회 운영진, 블루버터플라이 장학생, 아카라카 응원단이 ‘연세여 사랑한다’를 함께 부르며 가슴 벅차오르는 감동을 나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온라인 행사라는 새로운 도전의 기회로 전환한 이번 ‘연세상경인의 밤 2020’은 역대 가장 많은 동문들이 함께하였으며, 연상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 동창회 직함은 '연세상경인의 밤 2020' 당시를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다음글 다음글대우관 리모델링 준공식 (2020-10-12)

연락처 및 저작권

페이지 로딩 이미지 표시

페이지 로딩중 ...

페이지 로딩중 ...